NYPI

중기 청소년 탈비행에 영향을 미치는 단기예측요인의 탐색

Metadata Downloads
Alternative Title
A test of short-term predictors of desistance from delinquent behaviors in middle adolescents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중기 청소년 탈비행 정상과정에서 사회통제요인(부모애착, 부모감독)과 인지요인(주도성, 비난확신)의 탈비행 단기효과와 인과적 우선성을 알아보는데 있었다. 탈비행은 비행항목수의 역동적 감소 과정으로 정의하였고, 중학교 2학년 청소년 3,449명에 대한 4년 종단자료에 잠재성장모델을 적용하여 탈비행 단기효과를 설명하고자 동시효과모델(contemporaneous effects model)을 검증하였다. 연구결과, 중2~고2까지 4년 동안의 비행궤적은 빠르게 감소하다가 그 감소폭이 점차 작아지는 이차함수로 확인되었다. 한편 탈비행 단기효과는 비난확신이 높을수록 탈비행을 저해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인지모형이 사회통제모형 보다 우수한 탈비행 단기예측력을 나타내었다. 따라서 탈비행 촉진을 위한 실천적 전략은 비행청소년의 주관적 인지변화의 습득 후 이를 바탕으로 바람직한 객관적 사건(예, 부모애착, 부모감독)을 제공하는 순서로 수립 할 필요가 있다.
Author(s)
김경숙남현우
Issued Date
2012-11-30
Type
Article
Keyword
탈비행사회통제요인인지요인잠재성장모델동시효과모델
URI
https://repository.nypi.re.kr/handle/2022.oak/1958
Publisher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ISSN
1225-6336
Appears in Collections:
정기간행물 > 한국청소년연구
Authorize & License
  • AuthorizeOpen
Files in This Item:

Items in Repository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