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PI

청년의 성인초기 발달과업 성취유형이 사회적 고립감에 미치는 영향

Metadata Downloads
Alternative Title
The effects of achievement type of developmental tasks of early adulthood on the perceived social isolation in youth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청년의 성인초기 발달과업인 결혼과 취업의 성취유형에 따른 사회적 고립감 수준의 차이를 살펴보고, 성인초기 발달과업 성취유형에 따라 사회적 고립감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한국복지패널 6차년도(2010년)∼10차년도(2014년) 자료를 활용하여 28세∼34세 청년 956명을 대상으로 성인초기 발달과업 성취유형을 6개(①미결미취: 결혼미성취․취업미성취, ②미결불취: 결혼미성취․불안정취업성취, ③미결취업: 결혼미성취․취업성취, ④결혼미취: 결혼성취․취업미성취, ⑤결혼불취: 결혼성취․불안정취업성취, ⑥결혼취업: 결혼성취․취업성취)로 구분하였고, 일반화추정방정식(Generalized Estimation Equations: GEE)을 적용하였다. 연구 결과 첫째, 성인초기 발달과업 성취유형 중 ‘미결미취’ 유형의 사회적 고립감 수준이 5개 연도 모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미결미취’ 청년들의 사회적 고립감이 높아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방안이 모색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둘째, ‘결혼취업’ 유형에 비하여 결혼을 성취하지 못한 3개 유형(미결미취, 미결불취, 미결취업)의 사회적 고립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반면, ‘결혼미취’와 ‘결혼불취’ 유형은 사회적 고립감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결혼성취여부가 취업성취보다 청년들의 사회적 고립감에 보다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확인되었다. 본 연구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미흡하게 다루어져 왔던 청년들의 사회적 고립감 문제에 대한 논의를 제기하고, 결혼과 취업이라는 발달과업 성취여부와 청년의 심리적 위기인 사회적 고립감의 관계를 실증적으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Author(s)
김재희박은규
Issued Date
2016-08-31
Type
Article
Keyword
청년성인초기 발달과업 성취유형사회적 고립감일반화추정방정식
DOI
10.14816/sky.2016.27.3.257
URI
https://repository.nypi.re.kr/handle/2022.oak/2117
Publisher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ISSN
1225-6336
Appears in Collections:
정기간행물 > 한국청소년연구
Authorize & License
  • Authorize공개
Files in This Item:

Items in Repository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